부정행위, 학교 측의 대안도 마련돼야
상태바
부정행위, 학교 측의 대안도 마련돼야
  • 명대신문
  • 승인 2016.05.0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행위, 학교 측의 대안도 마련돼야

부정행위, 학교 측의 대안도 마련돼야

 

얼마 전 우리대학의 한 커뮤니티에서 교양수업의 시험 중 몇몇 학우가 커닝 등의 부정행위를 하며 시험을 치렀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커뮤니티에 이 사건을 제보한 학우는 조만간 해당 강좌 교수에게 시험에서 있었던 부정행위에 대해 이야기하겠다는 의견을 밝혔고 많은 학우들도 시험시간 부정행위 목격에 관한 자신의 경험담을 댓글로 달며 이 의견에 동조했다. 이처럼 많은 학우들이 학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커닝 등 시험에서의 부정행위에 대해 민감하고 부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매 시험기간마다 이러한 제보가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지만, 매년 이야기만 나올 뿐 부정행위는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

 

시험에서의 부정행위뿐만 아니라 리포트 등 학우들의 성적에 큰 영향을 끼치는 과제물 제출에서도 부정행위를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번 호에서도 다뤘듯, 많은 학우들이 리포트를 제출하는 과제물에 리포트 표절 또는 출처 인용 불분명 등 부정적인 방법을 사용하고 있었고, 이러한 행위에 대한 심각성을 잘 모르고 있었다. 또 베끼기에 대한 자세한 교육을 받지 못한 학우가 대다수라 표절의 정도에 대해서도 잘 모르고 있었다.

 

물론 시험에서 커닝이나 리포트 제출 시 타인의 자료 표절 등은 학교 측의 문제라기보다는 개인의 양심적, 윤리적 문제가 더 크다. 그러나 이러한 개인의 문제로 피해를 입는 다른 학우들이 없도록 타대학에서는 여러 가지 방안을 시도하고 있다. 물론 이러한 시도로 부정행위가 완벽하게 차단되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예방효과는 분명히 존재한다.

 

진리를 탐구하는 최고의 교육기관인 대학에서 단지 점수를 잘 받기 위해 개인의 양심을 속여 가며 부정행위를 한다는 것은 굉장히 슬픈 현시대의 자화상이다. 학생들 개개인의 인식 해결이 가장 훌륭한 해결방안이지만, 이것이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

 

그간 정당하게 시험을 치르는 다른 학우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학교 측의 제도도 분명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