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입 1호, 귀한 분의 ‘삼청교육대’ 발상 <1064호>
상태바
영입 1호, 귀한 분의 ‘삼청교육대’ 발상 <1064호>
  • 명대신문
  • 승인 2019.11.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폰지밥, 찢어진 바지>

♬그런 짓은 하지 말아야 했는데
넌 그 사실을 몰랐어
이제 와서 해명한들 뭐하리
너는 논란이 돼 버린걸~♪

지난 2017년, 이른바 ‘공관병 갑질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하 박 전 대장)이 ‘총선 출마 기자회견 막말’로 다시 한 번 논란의 중심이 됐다. 지난달 25일, 박 전 대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이하 황 대표)가 직접 영입을 시도했다고 알려졌으며 당초 지난달 31일 ‘1호 영입’으로 예정됐다. 이후 1호 영입에선 보류됐으나, 황 대표는 보류 이유를 물은 기자에게 “배제라니요! 정말 귀한 분이에요”라고 말하며 영입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그러나 지난 4일, 총선 출마를 위한 공개 기자회견에서 박 전 장군이 ‘공관병 갑질 사건’에 대해 “적폐청산 미명 하에 군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불순세력의 작품”이라고 밝히고, ‘공관병 갑질 사건’을 최초 공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게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 번 받아야 하지 않나”라고 말하며 문제가 커졌다.

박 전 대장의 아내는 공관병 폭행 및 감금혐의로 기소됐고, 박 전 대장은 비록 무혐의로 처분됐으나 평소 아내에 대해 “여단장 대우를 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도의적 책임을 지울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5공화국 인권탄압의 상징인 ‘삼청교육대’에 대해 “그곳에서 일어났던 극기 훈련들을 체험해 봄으로써 자신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등, 구시대적 발상을 보여주며 기본적인인권과 역사의식 부족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스폰지밥은 그래도 깨달았는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