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에 감성을 불어넣는 작업, 캘리그라피에 도전하다
상태바
글자에 감성을 불어넣는 작업, 캘리그라피에 도전하다
  • 관리자
  • 승인 2009.09.2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자에 감성을 불어넣는 작업, 캘리그라피에 도전하다
본 기자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가운데 자리잡고 있는 KBS를 찾아갔다. 그곳에서 KBS아트비전 디자이너 겸 캘리그라피스트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성태 디자이너(이하 김 디자이너)를 만날 수 있었다. 김 디자이너는 사극 ‘불멸의 이순신’을 비롯해 ‘해신’, ‘그들이 사는 세상’, ‘국악한마당’ 등 KBS 간판 프로그램 방송 타이틀의 캘리그라피를 담당했다. 김 디자이너는 본 기자를 밝은 얼굴로 맞았다.

892호 8면 - 꼭지2A(최종).JPG
△밝은 얼굴로 본 기자를 맞이하는 김 디자이너

본격적인 캘라그라피 체험 전 간단한 준비
김 디자이너는 캘리그라피를 하는데 도움이 될 몇 개의 노하우를 본 기자에게 알려줬다. 먼저 김 디자이너는 “마음 속 잡생각들을 지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마음 속이 진정되지 않으면 붓을 사용하는 캘리그라피 작업에 애로사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디자이너는 “붓이 가고자 하는 방향에 순응해 따라간다면 생각보다 캘리그라피는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김 디자이너는 본 기자에게 두 가지 사항을 주문한 뒤, 캘리그라피 시범을 보였다. 김 디자이너는 “본격적인 체험 전엔 작은 붓으로 간단하게 연습하곤 한다”고 말하며, ‘그들이 사는 세상’과 ‘춤추는 논’과 같은 간단한 문구를 붓으로 가볍게 써내려갔다. 붓을 잡고 캘리그라피에 열중하는 김 디자이너는 자유자재로 붓을 놀려 글자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정보전달의 기능만 존재해왔던 활자에 생명을 불어넣는 순간이었다.

892호 8면 - 꼭지2B(최종).JPG
△김 디자이너가 ‘그들이 사는 세상’과 ‘춤추는 논’을 쓰고 있다.

글자에 생명과 감정을 불어넣는 작업
이번 기자체험에서 본 기자는 ‘명대신문 화이팅’이란 문구를 캘리그라피 해보기로 했다. 문구가 선정되자 김 디자이너는 “‘명대신문’은 선을 가늘게 그리고 간결한 느낌을 살리도록 하며 ‘화이팅’은 글자에서 힘이 느껴질 수 있도록 선을 굵게 하며 투박한 느낌을 살린다면 좋은 작품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본 기자는 마음을 가다듬은 후 붓을 잡고 화선지 위에 글자 한자 한자를 써내려갔다. ‘명대신문’은 선을 가늘게 하라는 조언대로 가늘게 쓰도록 노력했다. 또한, 본 기자는 딱딱한 느낌을 버리고 대나무처럼 꼿꼿한 느낌을 주며 곧게 써내려갔다. 완성된 ‘명대신문’ 네 글자를 본 김 디자이너는 “나름대로 느낌을 잘 살린 듯싶다”며 본 기자에게 격려를 불어넣었다. 그리고 ‘화이팅’ 세 글자는 김 디자이너의 조언대로 ‘굵으며 투박한 느낌’이 날 수 있게 글자의 크기를 좀 더 키웠으며 획을 길쭉하게 표현하도록 노력했다. 완성된 ‘명대신문 파이팅’ 일곱 글자를 보면서 김 디자이너는 “느낌을 살리는데 중점을 둔 게 매우 좋았다”며 “처음치곤 잘했다”며 칭찬했다.
김 디자이너는 답례의 표현으로 ‘명대신문 화이팅’ 문구를 써내려갔다. ‘투박한’ 느낌을 살리겠다는 그의 말대로 그의 캘리그라피에선 ‘강하고 거친’ 느낌이 물씬 느껴졌다. 김 디자이너는 “투박하고 힘찬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느낌표는 필수”라며 웃었다.
본 기자는 캘리그라피를 직접 체험하고 난 뒤 생각보다 우리와 동떨어져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가 캘리그라피를 해도 글자를 통해 내가 의도한 이미지를 상대방에게 잘 전달될 수만 있다면 충분했다. 김 디자이너 역시 “그 속에 캘리그라피만의 매력이 있다”며 본 기자의 생각에 동조했다.
아무 의미 없이 책이나 벽에다 낙서를 하는 학우들이여, 간단한 낙서를 하더라도 ‘내가 의도한 글자 이미지를 상대방에게 전달한다’는 간단한 개념을 잊지않는다면 학우들 역시 모두다 ‘글자에 생명을 불어넣는’ 캘리그라피스트다!

892호 8면 - 꼭지2C(최종).JPG
△본 기자의 첫 캘리그라피 작품, ‘명대신문 파이팅’

892호 8면 - 꼭지2D(최종).JPG
△김 디자이너의 ‘명대신문 화이팅!’. 힘찬 느낌표에서 투박한 느낌이 물씬 느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