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를 되돌아보며
상태바
한해를 되돌아보며
  • .
  • 승인 2017.12.03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은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다. 올해 는 우리 정치사에 가장 충격적인 사건인 대 통령 탄핵이 있었던 해였다. 그와 동시에 한 해가 채 끝나기도 전에 새로운 대통령이 선출되었다. 화해와 타협이 목표인 정치 행 위는 갈등과 반목으로 치달았다. 올 한 해 는 누구의 잘 잘못을 따지기 전에 ‘우리는 대한민국이란 국가에게 무엇을 기대할 수 있는가’와 같은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지 않 을 수 없는 해였다. 국가는 1648년 웨스트펠리안 평화 협정 을 통해 국가 및 국민 주권을 획득하였다. 그 결과 여러 가지 권리를 부여받았지만, 동시에 국민의 안전과 안위를 책임져야 하 는 의무 역시 지게 됐다. 1648년 이전 유럽 의 경우에는 교회가 그 임무를 수행했었다. 교회는 인간이 직면한 여러 가지 근원 적인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종교적인 해법 을 내놓았다. 그러나 국가가 주권을 획득하 면서, 이 모든 사명은 국가의 몫이 됐다. 국 민 보호의 의무는 자신과 같은 편에 서 있 는 일부 국민이나 정치 세력만의 안전과 권 익만을 보호 하는 것이 아니다. 종교, 인종, 성별, 정치적 이념과 무관하게 모든 국민의 안위와 안정을 책임지는 것을 의미한다. 그 러나 한 해를 마치는 지금 이 시점에서 대 한민국의 지난 발자취를 되돌아보면 반드 시 그런 것만은 아닌 것 같다. 정치적 이해관계나 견해 차이로 서로 반 목하고 질시하며, 심지어 정죄하려는 행동 을 서슴지 않았다. 물론 견제와 균형은 중 요하다. 그러나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화합과 공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의 대한민국은 타인에 대한 이해보다는 자 기주장만을 강조하는 국민 정서와 국가 정 치 행위를 방조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우리가 아는 지식(knowledge)이 공 평하고 부당하지 않다고 믿고 있다. 그래서 그에 기반 해 행동한다. 그러나 이 또한 권 력(power)과 유착관계에 있다는 탈근대주 의자들의 주장에 귀 기울여야 한다. 어쩌 면 우린 탈근대화, 세계화 그리고 4차 산업 화 사회를 향해 달려가고 있지만, 나만 옳 고 타자는 틀렸다는 냉전적 사고에서 헤어 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이제는 반목과 갈등을 넘어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는 유 연한 사고와 타자를 이해하려는 자세를 견 지해야 할 시점이다.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