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원 간 합의가 우선돼야 할 프라임 사업 참여
상태바
구성원 간 합의가 우선돼야 할 프라임 사업 참여
  • 명대신문
  • 승인 2016.04.1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원 간 합의가 우선돼야 할 프라임 사업 참여

구성원 간 합의가 우선돼야 할 프라임 사업 참여

 

프라임사업(산업 연계 교육 활성화 선도대학)의 지원이 마감됐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약 72개의 대학이 신청했고, 그중 우리 대학도 포함됐다. 단군 이래 최대지원 사업이라 불리는 이번 사업은 정부의 향후 10년간 대학 전공별 인력 수급 전망에 따라 이공계의 정원을 늘리고 예체능계의 정원은 감축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선정된 총 19개의 대학은 선정된 종류에 따라 연간 최대 300억 원을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이번 사업에 연간 총 2,012억 원을 쏟아 붓는다고 한다. 따라서 최근 재정적 압박이 심화하고 있는 많은 대학들이 사업에 뛰어들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프라임 사업과 관련해 여기저기에서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우선, 교육부의 사업 계획 발표 후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들은 4개월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모든 계획을 수립해야만 했다. 지나치게 촉박한 것이다. 또한 학문의 전당이라는 대학의 본질과 상관없이 단지 취업률을 우선하여 대학을 구조조정하려는 교육부의 태도에 많은 이들이 비판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뿐이 아니다.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들은 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서로 간 경쟁을 해야 하기 때문에 계획안에 대해서 구성원 대다수에게 대외비라는 이유로 비공개로 일관해왔다. 결과적으로 대학 구성원 간의 소통 없이 사업이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이다. 실례로 사업에 참여하려는 수많은 대학들이 구성원 간 합의 문제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말이 있다. 단기적인 미래에 급급하기보다는 미래를 더 널리 보고 우리나라 교육의 미래와 대학교육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할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