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상황에도 철저한 방역은 지속돼야 한다〈1078호〉
상태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상황에도 철저한 방역은 지속돼야 한다〈1078호〉
  • 명대신문
  • 승인 2020.11.1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프로 스포츠 경기와 종교 시설 예배는 전체 좌석 중 30% 이내로 입장하는 수준에서 재개됐다. 그 외에도 11 종의 고위험시설 중 직접판매홍보관을 제외한 모든 시설의 운영이 가능해졌다.

 그러나 이는 코로나19의 상황이 진전돼 내린 결정은 아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이하 정총리)는 지난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 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고 있고 민생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적극적으로 고려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6일부터 16일까지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일 당 100명 안팎을 넘나들었다.

 한편 우리 대학은 지방자치단체에 방역 전담 인력을 요청하고, △손소독제 △티슈 △인적사항 기입 서류를 각 강의실에 배치해 대면 중간고사 기간을 위한 방역을 대비 하고 있다. 또한 중간고사 시 한 강의실당 수용 인원의 30% 정도만 들어갈 수 있게끔해 좁은 공간에 많은 인원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는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다.

 이러한 대비에도 아쉬운 점은 어쩔 수 없이 있었다. 중간고사 기간이 아닌 평상시의 방역 시스템이 ‘SELF 진단’이라는 것이다.

 방문자의 양심에 기대는 방역 시스템으로, 방역관리자가 시설 이용자의 증상 확인과 명부작성을 하도록 하는 정부 방역 관리 권고 사항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은 ‘방심 바이러스’와 함께 온다는 정 총리의 말을 우리는 신천지 대구 교회,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사태를 통해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우리 대학의 방역노력이 헛되지 않기 위해선, 현재의 방역 시스템에 대한 자부심보다 더욱 완벽한 방역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