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연장 끝에 법과대학 ‘CODE’ 선거운동본부 당선〈1066호(종강호)〉
상태바
선거 연장 끝에 법과대학 ‘CODE’ 선거운동본부 당선〈1066호(종강호)〉
  • 류성우 기자
  • 승인 2019.12.0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캠 ‘2020학년도 학생대표자 총선거’ 마무리 돼

2020학년도 법과대학을 이끌어갈 제50대 학생회로 ‘CODE’ (정)김민우(법학 15) · (부)이소연(법학 17) 선거운동본부(이하 CODE 선본)가 당선됐다. 공식 투표 마감일이었던 지난달 21일 기준, 법과대학 학생회 선거투표율은 38.56%(389명 중 150명)로 개표기준인 40%에 미치지 못했다. 법과대학을 제외한 인문캠 총학생회 · 단과대학은 후보자가 단수일 경우 ‘개표를 위한 투표율’이 33.33%인 반면, 법과대학은 40%이기에 개표가 진행되지 못한 것이다.

이에 법과대학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창수 · 법학16)는 법과대학 선거시행세칙 제33조 1항에 따라 선거를 지난달 25일 월요일 오후 6시까지 연장했다. 선거 연장 마감 기준 투표율은 41.9%(389명 중 163명)로 개표가 이뤄질 수 있었으며, 개표결과 찬성 74.23%(121명), 반대 19.63%(32명), 무효 6.13%(10명)를 받아 CODE 선본이 최종 당선됐다. 이로써 ‘2020학년도 학생대표자 총선거’는 인문캠 ICT 융합대학을 제외하곤 모두 단선으로 치러져 당선자가 결정됐다. 출마한 선본이 없는 인문캠 ICT 융합대학은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져 내년 3월 보궐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