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을 찾아가다 <1055호>
상태바
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을 찾아가다 <1055호>
  • 김인기 기자
  • 승인 2019.05.07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동의 메이지유신 시대를 중심으로
▲사진은 지난달 23일, 인문캠 행정동 5층 강당에서 특강을 진행 중인 이택순 석좌교수의 모습이다.

지난달 23일, 행정동 5층 강당에서 방목기초교육대학과 인문대학의 주관으로 ‘메이지유신 격동의 현장에서’ 특강이 진행됐다. 강사는 58대 경찰청장을 역임했던 이택순 석좌교수(이하 이 교수)로, 본인의 저서인 일본열도기행의 내용을 기반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본격적인 특강 시작에 앞서 방목기초교육대학 정철웅 학장은 “일본을 무시하는 나라는 우리나라밖에 없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는데, 일본에 대해 더 배워갈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강의를 소개했다. 이 교수는 일본의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 “일본의 과거를 알아야, 현재가 이해되고 미래가 보인다”며 “이웃국가는 영원하기에 한국과 일본은 뗄 수 없는 관계”라고 설명했다.

이번 특강을 청강한 진혜원(경정 18) 학우는 “최근에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오면서 여러모로 유익하고 즐거웠는데, 이번 특강을 들으면서 강사님이 알려주신 코스로 다시 한 번 일본을 방문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강의의 질이 좋았지만, 중간고사 기간에 진행돼 많은 학우가 참석하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