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대학 플랫폼, 가치 실현을 위한 제언 <1048호>
상태바
공유대학 플랫폼, 가치 실현을 위한 제언 <1048호>
  • 명대신문
  • 승인 2018.11.2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공유경제가 각광받고 있다. 공유경제란 물품을 기존의 ‘소유’가 아닌 ‘공유’의 개념으로 접근하여 사람들 간의 협동과 나눔이 중심이 되는 경제활동 방식을 말한다. 이러한 공유경제 확산에 따라 대학도 대학 간 학점 및 교육 인프라를 교류하는 ‘공유대학’을 도입했다. 실제로 지난 7월부터 공유대학 플랫폼이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클라우드 기반 세계최초의 온라인 학점교류’라는 슬로건 아래 서울총장포럼 32개 대학 중 24개 대학이 현재 참여중이다. 출범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그 실효성에 대한 의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공유대학 플랫폼 구축 취지는 대학 간 경계를 넘어 수요자 중심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다. 즉 학생이 원하는 강의를 대학 울타리를 넘어 수강함으로써 교육의 질을 높인다는 것이다. 또한 대학끼리 수업 · 학점을 교류하고 도서관, 창업시설 등과 같은 교육 · 창업 인프라를 공유하여 시너지를 창출코자 한다. 이러한 기대효과에도 불구하고 현실적 장벽은 아직 높아 보인다. 무엇보다도 학생의 낮은 참여율 때문이다. 실제로 이번 학기 타 대학 학점교류를 신청한 학생 수가 60여 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이를 두고 적극적인 홍보 부족을 그 원인으로 돌릴 수도 있지만, 사실 대학 간 운영 시스템 및 학사일정 차이 등의 표준화 문제가 더 큰 요인이라 볼 수 있다. 대학마다 수강신청 일자가 다르고, 성적평가 및 수강인원제한 등이 수업마다 다르기에 표준화 작업이 선행되지 않는 한 학점교류는 그림의 떡일 뿐이다. 또한, 공유대학 플랫폼에 무크강좌, 평생교육 강의는 아직 올라와 있지 않은 상태다. 물론 이제 시작단계기에 더 지켜보아야 하겠지만,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시스템 확보와 효율적인 행정정책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공유대학은 ‘개방 · 공유 · 참여’의 가치를 표방한다. 이러한 가치가 실제로 구현되기 위해서는 대학 간 표준화 및 관련 매뉴얼 작업, 그리고 적극적인 홍보가 시급하다. 특히 대학 간 경쟁이 아닌 정보공유 및 협업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 재정적 지원이 뒷받침하지 않으면 공유대학의 실효성은 떨어지기 마련이다. 앞서 언급한 문제들을 보완해 상생의 장이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