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대작에 대해서
상태바
조영남 대작에 대해서
  • 홍예은(정외 15)학우
  • 승인 2016.05.30 0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영남 대작에 대해서

조영남 대작에 대해서


가수 조영남의 그림이 대작이라는 사건이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사건이 수면 위로떠오르기 시작한 것은, 조영남의 작품을 대작했다고 주장하는 송 화백의 증언에서부터다. 조영남은 꽤 오래전부터 그림을 그리고 전시회를 열었다. 방송에서도 숱하게 그가 그림을 그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송 화백의 증언으로 인해 그의 그림은 거짓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논란에 대한 조영남의 대처는 마치 ‘도둑이 제 발 저리다.’는 속담을 떠오르게 했다. 그가 대작은 미술계의 관행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예술과 작품이라는 단어는 그냥 생겨난 것이 아니다. 그림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오롯이 작가들의 노력이 깃들어 있다. 이런 것을 바로 예술, 그리고 작품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이런 생각은 예술을 행하는 사람이나 보는 사람의 흔한 생각일 것이다. 하지만 이런 흔한 생각이 그에게는 살짝 어긋난 듯하다. 조영남의 그림을 구매한 사람들은 ‘그림’이 아닌 그의 ‘작품’을 원한 것이었을 것이다. 이런 행동은 그의 작품을 좋아하고 구매한 사람들을 기만한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다른 예술가들을 존중하지는 못했다. 요즘 연예인들은 자신의 유명세로 사업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그들은 팬을 갖고 있기 때문에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런 현상을 비판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연예인이라는 직업에는 이런 혜택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은 좋은 혜택을 누리는 대신, 공인으로서의 책임감도 가지고 있어야한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명성으로 그림을 팔기만 했지, 책임을 질 줄 몰랐다. 근거로 대작 사실이 밝혀지고 나서도 그는 반성하지 않고 도망갈 구멍만 찾고 있다.

조영남의 본래 직업인 가수 역시 예술가이다. 자신의 본래 직업군과 비슷한 직업을 가졌음에도 창작을 존중하지 못했다. 자신이 대작을 그린 척 속여 팔았다는 것에 그치지 않았다. 이는 진정으로 예술을 하는 수많은 예술가의 작품을 더럽힌 행동이라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오히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기색이 보였다면 어땠을까. 자신이 진정한 예술가라고 생각한다면, 더는 대중들에게 실망을 안겨주지 않길 바란다.

1006호 명지 발언대.jpg

홍예은(정외 15)학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