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맣게 타버린 양심
상태바
까맣게 타버린 양심
  • 박정환 기자
  • 승인 2009.09.28 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라스 바닥 일부 화재

사진읽기.JPG

까맣게 타버린 양심
지난 17일, 인문캠 본관 앞 테라스의 바닥 일부분이 화재로 새까맣게 탔다. 화재가 난 부분은 바닥 재질이 목재로 이루어져 있어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었다. 특히 학우들이 바닥에 흔히 버리는 담배꽁초는 화재를 야기 시킬 수 있다. 학우 스스로 학내 시설을 소중히 다루는 의식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