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1072호〉
상태바
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1072호〉
  • 명대신문
  • 승인 2020.06.0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당선인인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전 이사장과 관련한 의혹이 정쟁의 중심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많은 시민이 이 사안에 우려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그 우려 가운데 많은 부분은 안타까움에 바탕을 둔 걱정일 것이다. 이에 더해 위안부 피해 생존자들의 거주시설인 나눔의집은 폐쇄적인 운영방식은 물론 후원금 유용, 인권 침해와 같은 의혹으로 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기도 하다.

  일부 인사들은 진보성향의 단체들이 집권여당의 어용단체에 지나지 않으며, 그 단체의 활동가들 또한 입으로만 정의와 개혁을 외칠 뿐 권력 주변을 맴돌며 개인의 이익에만 몰두하는 위선자들로 매도하고 있다. 이는 개혁진영 일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을 ‘철지난 반공주의나 외치는 친일매국집단’으로 매도하는 것과 매한가지 유치한 진영논리에 지나지 않는다.

  정의기억연대는 스스로를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 있는 증언으로부터 세상에 알려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할머니들께서 끊임없이 외쳤던 메시지를 이어받아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하고, 평화로운 세상을 열기 위해 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라고 말하고 있다. 이 단체가 거둬온 그간의 성과는 활동가들의 순수한 열정과 뜻에 동조한 시민들의 지지와 성원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이었다.

  윤 전 이사장과 정의연의 불투명한 기부금 모금 및 회계 처리 과정은 있는 그대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 윤 전 이사장은 스스로 모든 의혹에 대해 거짓 없이 사실을 밝혀야 하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 조금이라도 부정을 저질렀다면 마땅히 사죄하고 공적 직위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다.

  그러나 활동가 개인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고 불신이 생겨날 수는 있으나 위안부 관련 운동이 멈춰져서는 안 된다.

  정의연 문제를 제기한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통해 “30년 동지로 믿었던 이들의 행태라고는 감히 믿을 수 없는 일들이 계속 드러 나고 있는 상황에서 당혹감과 배신감, 분노 등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고 있다”면서도 꼭 지켜져야 할 두 가지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일본의 사죄, 배상 및 진상의 공개, 그리고 그 동안 일궈온 투쟁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꼽아 강조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선명한 의지가 결코 잊혀서는 안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