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하는 길의 방향은〈1069호〉
상태바
회복하는 길의 방향은〈1069호〉
  • 류성우 기자
  • 승인 2020.04.1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대다수 언론은 크게 3가지 이슈로 하루를 보낸다. 바로 △코로나19 △디지털 성범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이하 21대 총선)이다. 이 3가지 이슈들은 서로 영향을 미쳐가며 우리 사회에 어려운 문제들을 제공하고 있다. 이 문제들을 지켜 보며 필자는 하나의 공통점을 발견했다. 그건 모두 하루빨리 ‘회복’을 바란다는 것이다. 물론 그 대상은 다 다르다. 코로나19의 경우 평범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바라고, 디지털 성범죄는 피해자들이 성착취로부터 가능한 한 온전히 회복하기를 바란다. 그리고 21대 총선에서는 우리 정치가 꼼수의 정치를 벗어나 정도(正道)로 회복하기를 바란다.

  21대 총선은 20대 국회가 통과시킨 선거법 개정안 이후 벌어지는 첫 선거지만, 거대양당의 위성정당으로 인해 결국 그 취지를 스스로 깨는 선거가 돼버렸다. 약속을 시간끌기로 늘어뜨리는 행보에 꼼수가 다시 꼼수를 낳는 행보까지, 문제의 근원을 찾는 일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 계산법 이상으로 어렵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갤럽 4월 1주 여론조사를 보면, 18~29세의 청년 유권자 40% 이상은 아직도 결정을 유보하고 있다. 필자가 이번에 작성한 기획기사의 제목은 ‘21대 총선, 청년층 어디로 향할까?’이다. 그러나 기사를 마치며 이렇게 묻고 싶어진다. ‘21대 총선, 청년층 어디로 향해야 할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